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고성장 블루오션 ‘식품 ...
제   목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에 따른 得과 失
[ 2018-06-05 10:37:13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315        
링크 #1  
http://www.thinkfood.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886 , Hit: 106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에 따른 得과 失

-하상도의 식품 바로보기

갈등 해소에 초점…글로벌 식품 회사 못 나와
경쟁력 높일 中企-대기업 상생의 방법론 필요

지난달 28일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가 생계형적합업종을 직접 지정하고 대기업의 영업을 제한하는 ‘생계형적합업종 지정 특별법’ 대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소상공인단체는 현행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지정돼 있는 73개 업종·품목 등 소상공인의 생계와 밀접한 관계에 있는 업종·품목을 중심으로 동반성장위원회에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지정된 날부터 5년간 대기업은 해당 사업을 인수·개시·확장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하면 시정명령을 받게 된다.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위반행위 관련 매출액의 5% 이내에서 이행강제금이 부과되는 강력한 규제다.

△하상도 교수
△하상도 교수

73개 중소기업적합품목 중 약 40%가 식품이다. 오는 30일 기간 만료되는 중소기업적합업종은 김치, 단무지, 도시락, 두부, 면류, 순대, 앙금류, 어묵, 원두커피, 장류, 전통떡, 햄버거빵 등 47개 품목이며, 아직 기간이 남아 있는 업종은 떡국·떡볶이떡, 계란도매업, 음식점업, 제과점업 등 26개 품목이다.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한 정부 주도의 대·중소기업 상생 추진은 명분이 있어 국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중기적합업종을 선정한 것은 자본주의 시장논리에서 벗어난 다소 인위적인 조치라 볼 수 있다.

게다가 국내산 농수축산물 생산농가 입장에서는 대량구매 기회 손실 등 악영향이 커 동반성장 가이드라인의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중소기업적합업종제도가 당초 취지와 달리 대기업의 시장 확대 제한으로 수요 감소와 국산 농식품 소비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증거가 곳곳에서 나타나기 때문이다.

남아도는 쌀만해도 그렇다. 쌀을 이용한 떡볶이, 떡, 도시락 등 유통을 장악하고 있는 대기업이 진출해 내수시장을 키우고 수출도 해야 넘쳐나는 쌀이 적극 활용될 것인데, 중소기업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또한 두부도 2011년 중기적합업종 지정 후 수요 감소로 인해 국내 대두 농가의 피해가 매우 크다고 한다. 대기업에서 두부산업 규모를 더 키워 수출산업화를 했어야 국내산 프리미엄 콩 원료 농가와 유통 등 전반적으로 산업이 더욱 활성화됐을 터인데, 중기적합업종으로 지정되는 바람에 더 이상 시장이 확대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유관기관 및 농업계를 포괄하는 새로운 네트워크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힘을 받고 있다.

제도와 규제를 통해 대기업 진출을 막고, 중소기업이 살아 갈 수 있는 인위적 환경을 마련할 수밖에 없었던 정부의 사정은 이해가 되지만 중기적합업종 지정이 산업 생태계 전체를 아우르기 보다는 시장 갈등 상황을 해소하는 데 초점이 맞춰지다보니 범국가적 식품산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는 오히려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래 갖고는 네슬레, 코카콜라, 맥도날드 등과 같은 글로벌 식품회사가 우리나라에서 나올 리가 만무하다. 정부는 성장과 복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얻으려는 이중적 태도를 버리고 큰 것을 얻으면 작은 것을 내어줘야 한다는 삶의 이치대로 영세한 중소기업을 살리고 대기업과 국가 경제를 키워나갈 상생의 방법론을 다시 한 번 재검토해야 한다.





1/117, 총 게시물 : 2335
2335 한국장류기술연구회, 제14회 장류국제포럼 개최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0-17 0 7
2334 국내산 쌀 가공식품 영역 확대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8-10-17 0 8
2333 무기질 비료, 식량자급률 위한 필수재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8-10-17 0 7
2332 외식업체, 여기서 무너져서는 안 된다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0-16 0 8
2331 외국어 오남용 우리말 파괴 너무 심하다 - 조선일보 관리자 2018-10-15 0 11
2330 식품저장 신기술의 활용이 필요한 시대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0-15 0 11
2329 GMO 완전표시제 엄청난 추가 비용 발생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0-15 0 9
2328 일시코리아 뉴스레터 관리자 2018-10-12 0 15
2327 이제 차원이 다른 남북 농업협력 준비해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0-10 0 20
2326 개인 맞춤형 시대에 업계 대응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0-10 0 18
2325 미래식량자원포럼 뉴스레터 (통권 5호) 관리자 2018-10-02 9 44
2324 경계 허물어지는 130조 외식 시장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0-02 0 47
2323 GMO, 소비자의 알 권리와 과학적 검증 사이에 서다 - 서울대저널 관리자 2018-10-01 0 38
2322 잘못 알려진 청국장의 역사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9-28 0 51
2321 2018년산 공공비축미 35만톤 매입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75
2320 식품안전사고 예방, ‘은퇴 전문인력’ 활용하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79
2319 육묘산업과 스마트팜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74
2318 4차산업혁명과 농산물 수급예측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77
2317 농업통계 정확성 논란…수급정책 혼선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62
2316 지역단위 푸드플랜, 제대로 수립하고 실천하자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73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