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식량작물활용 3D 프린팅 국...



제   목  
식량자급률 하락세, 이대론 안된다 - 농수축산신문
[ 2019-05-29 14:29:55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61        
링크 #1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7411 , Hit: 44

[사설] 식량자급률 하락세, 이대론 안된다

식량자급률이 빠르게 하락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2017년 현재 지난해보다 2%포인트 줄어든 48.9%이며, 곡물자급률은 23.4%에 불과한 상황이다.

품목별로는 쌀과 서류는  103.4%, 105.3%로 높지만 이를 제외한 보리쌀은 26.0%, 콩은 22.0%, 옥수수 3.3%, 밀 1.7% 등 대다수의 곡물 자급률은 바닥세를 보이고 있다.

쌀을 제외하면 식량자급률은 8.9%, 사료를 포함한 곡물자급률은 고작 3.1%에 불과한 실정이다.

대다수의 선진국들이 곡물자급률 100%를 상회하는 것을 볼 때 심각한 수준이다.

또 소고기는 2004년 이후 줄곧 40%이상을 유지해 왔으나 2016년 38.6%로 하락한 이후 2017년 36.4%로 추가 하락했다. 돼지고기 역시 지난해 66.9%를 보이며 70%대가 무너졌으며 우유는 10년 사이에 20%포인트나 급락, 현재 49.3%의 자급률을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2018~2022년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농발계획)’을 통해 발표한 2022년 목표 식량자급률은 55.4%, 곡물자급률은 27.3%이다. 이 목표치는 이전 농발계획 60.0%, 32.0%보다 각각 4.6%와 4.7% 낮아진 수치이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하락세라면 이같은 목표는 달성은커녕 목표치를 또 한번 수정해야 하는 상황이 도래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더 큰 문제는 농업 강국과의 FTA(자유무역협정)체결로 관세가 갈수록 내려가 수입산의 가격 경쟁력은 더 높아지고, 여기에 최근 들어 공세적인 마케팅과 품질경쟁력까지 더해져 국내시장을 맹공략하면서 이같은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한 번 떨어진 자급률을 복구하는 건 쉬운일이 아니다. 이전보다 더 많은 노력을 기울어야 가능한 일이다. 

식량문제는 부족하면 언제든 수입해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식량안보차원에서라도 적정 식량을 확보하고 유지해야 하는 게 시급하다. 여기에 우리나라는 통일을 대비해야 한다는 점에서도 식량자급률을 제고해야 할 것이다. 

이와 함께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수입 농축산물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상품력를 확보하는 동시에 다양한 홍보, 마케팅을 통해 시장을 확보해 나가야 할 것이다. 

아울러 HMR(가정간편식)과 온라인 시장 확산 등 시장여건에 발맞춰 상품을 개발하고, 공급라인을 확보하는 등 발빠른 대처를 서둘러야 한다.





3/132, 총 게시물 : 2637
2597 중학교 진로교사 대상 식품산업 진로교육 워크숍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8-22 0 64
2596 쌀 소비촉진을 위한 제품개발과 홍보의 중요성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8-22 0 61
2595 국무조정실, ‘축산물 HMR 안전관리 체계 구축 위한 제도적 방안’ 포럼 개최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8-22 0 61
2594 밀산업 육성ㆍ지원 법적 토대 마련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8-22 0 60
2593 쌀가공식품산업 어디까지 왔나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8-21 0 62
2592 엿기름과 식혜는 지난 옛 영광으로 끝나야 하는가?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8-19 0 88
2591 쌀 자급률, 2017년보다 6.1%P 하락…보리는 6.6%P 올라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9 0 73
2590 ‘뚝뚝’ 계속 떨어지는 식량자급률, 실효성 있는 대책 서둘러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9 0 69
2589 한국인의 힘, 62%는 수입 농산물에서?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9 0 62
2588 초라한 칼로리 자급률 38%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9 0 60
2587 WTO 농업분야 개도국 지위 유지 안일하게 대처해서는 안된다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8-19 0 65
2586 오리온농협 밀양공장 준공 1주년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8-19 0 58
2585 농정 당국, 건강에 유익한 ‘보리’ 증산과 수요 개발에 노력하길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8-16 0 85
2584 일본 쌀값 지지정책의 시사점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85
2583 외면받는 국산 맥주보리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95
2582 쌀값 하락세 지속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82
2581 식습관 서구화로 양곡류 재배면적 줄어…먹거리 다양화 영향도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82
2580 美 압박에 개도국 지위 잃으면 한국 농업 ‘직격탄’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73
2579 농산물 안전의 핵심은 잔류농약 줄이기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69
2578 남북 농업협력 재개를 위한 준비 서두를 때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8-12 0 62
첫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