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한반도 식량 생산성 향상 심...
제   목  
GMO로 그렇게 놀랍고 괴이한 것들이 개발됐다고? - 식품저널
[ 2018-05-14 10:53:13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478        
링크 #1  
http://www.food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656 , Hit: 178
GMO로 그렇게 놀랍고 괴이한 것들이 개발됐다고?

[최낙언의 GMO 2.0 시대, 논란의 암호를 풀다]

 15. 유전자 가위로 만든 근육질 도미는 안심?

  
▲ 최낙언 편한식품정보 대표는 “최초의 GMO 동물로 연어가 승인 받았는데, 단지 겨울에도 성장호르몬이 계속 나오게 한 것으로, 이론적으로는 GM 작물보다 GM 연어가 안전하지만 거부감은 훨씬 심하다”고 말했다.

털 없는 닭 등은 GMO 아닌 육종으로 만들어진 것
털 없는 닭을 보고 GMO라고 하는 육종학자를 보면 한숨이 절로 난다. GMO는 유전자를 추가한 것이므로 일단 기존에 없던, 뭔가 새로운 것이 만들어진다. 털이 있던 닭에서 털이 사라졌으면 기능이 추가된 것이 아니라 사라진 것인데 어찌 GMO라고 확신하는지 말이다.
 
동물에게 흰색이 되는 알비뇨 현상은 흔하다. 단지 그것이 생존에 불리하기 때문에 주종이 되지 못하는 것이다. 백인은 흰색이 늘어난 것이 아니고 멜라닌을 만드는 기능이 줄어든 일종의 탈색종이다. 빛 차단을 덜 해야 비타민D 합성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학자라면 기본 맥락은 알고 있어야 실수가 적어진다.

GM 연어는 괴물처럼 커진다고?
최초의 GMO 동물로 연어가 승인 받았는데, 이론적으로는 GM 작물보다 GM 연어가 안전하지만 거부감은 훨씬 심하다. 1989년 아쿠아바운티는 GMO 기술로 일반 연어보다 2배 빨리 자라는 GMO 연어를 개발했다. 일반 연어는 겨울철에 성장을 멈추지만, 이 연어는 왕연어(Chinook salmon)와 오션파우트라는 근연종에서 유래하는 성장호르몬과 조절유전자를 이식하여 1년 내내 성장호르몬을 분비하게 한 것이다.

겨울에도 자라므로 사육기간을 3년에서 1.5년으로 절반을 줄일 수 있다. 단지 성장속도만 빠를 뿐 일반 연어보다 크게 자라지도 않는다. 그래서 개발사는 쉽게 승인이 날 것으로 기대하고 1995년 FDA에 승인을 요청했지만, 온갖 이유로 18년 동안 승인이 지연됐고, 개발 회사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다.

GMO 연어는 제초제 저항성이나 해충 저항성 작물처럼 종간의 경계를 벗어난 아주 동떨어진 생명체(세균)의 유전자를 삽입한 것도 아니고, 본래 없던 기능을 추가한 것도 아니다. 단지 겨울에도 성장호르몬이 계속 나오게 한 것이다.

유전자 가위로 만든 근육질 도미는 안심되나?
요즘은 유전자를 추가하는 것보다 유전자를 제거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이 대세이다. 겨울철에 성장호르몬이 멈추게 하는 유전자를 찾아 그것을 제거하는 식으로 품종을 개발했으면 GMO로 표시하지 않고도 상업화가 가능한 것이다. 우리는 그런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최낙언
편한식품정보 대표

최낙언 편한식품정보 대표는 서울대학교와 대학원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했으며, 1988년 12월 제과회사에 입사해 기초연구팀과 아이스크림 개발팀에서 근무했다. 2000년부터는 향료회사에서 소재 및 향료의 응용기술에 관해 연구했다. 저서로는 ‘불량지식이 내 몸을 망친다’, ‘당신이 몰랐던 식품의 비밀 33가지’, ‘Flavor, 맛이란 무엇인가?’가 있다.




1/121, 총 게시물 : 2402
2402 현대인의 건강관리 음식이 우리 유전인자 기능을 바꾼다 - 과학기술정보협의회 관리자 2019-01-10 0 14
2401 ‘생계형 적합업종’ 식품 중소기업에 명약?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1-08 0 16
2400 먹는 것이 인간 역사를 바꿔왔다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9-01-08 0 16
2399 일시코리아 뉴스레터 2019-01 관리자 2019-01-08 0 15
2398 유럽식품안전청, GMO 농산물이 알레르기를 유발한다는 멕시코 연구 수용 안해 관리자 2019-01-04 1 10
2397 식품안전 사고 없는 새해 기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31 0 18
2396 밀 자급률 1.7%, 2022년 9.9%로 높인다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26 0 21
2395 국가 식품 안전관리 신뢰도 높여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26 0 21
2394 기후변화와 새로운 정책방향 설계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9 0 34
2393 스마트팜, 한국 농업의 미래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8-12-19 0 25
2392 비만, 국가적 문제… 경제적 손실 약 9조 원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23
2391 식량안보 시스템 필요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26
2390 CJ제일제당, 美 대형식품업체 ‘쉬완스’ 전격 인수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21
2389 GMO 표시제 식약처 소신 접고 떠넘기나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8 0 24
2388 2018년 북한 곡물 생산량 455만톤…전년보다 16만톤 줄어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8 0 18
2387 런천미트 대장균 오염 사건으로 본 식품안전관리 제도에 대한 고찰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7 0 21
2386 GM콩 인체·환경에 무해 20년 역사가 입증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7 0 23
2385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체’ 출범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2 0 29
2384 소상공인 돕는다면서 되레 발목잡는 ‘생계형 적합 업종’ - 동아일보 관리자 2018-12-11 0 27
2383 달걀 안전성 바로 봐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1 0 32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