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행사초청> Grain Trade and...



제   목  
현대인의 건강관리 음식이 우리 유전인자 기능을 바꾼다 - 과학기술정보협의회
[ 2019-01-10 10:20:43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24        
링크 #1  
http://www.astinet.kr/front/information/column/retrieve.do , Hit: 21

현대인의 건강관리 음식이 우리 유전인자 기능을 바꾼다

신동화(호남지원 I 전북)

지금까지 부모에게 받은 유전인자는 일생동안 바뀌지 않고 그 성질을 갖고 있다고 알고 있었다.

즉 타고난 모든 생물학적 기능은 유전 인자에 기인하고 이들 기능은 외부 요인에 의해서 변할 수 없다고 인식되고 있었다.

그러나 유전인자에 대한 더 자세하고 깊은 연구를 통하여 유전자 분야의 이론이 바뀌고 있다.

유전인자의 구조는 변하지 않으나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기능이 먹는 음식에 따라 바뀌고 이 결과 유전자 역할의 달라진 다는 것이 최근 학계의 의견이다.

캠브리지 대학교와 프린시스크릭 연구소의 연구진은 식품에 함유되어 있는 영양소가 체내 대부분의 유전자에서 단백질이 생성되는 방법을 변화 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즉 단백질 생성 방법에 변화가 있을 경우 신체 성장, 질병 대응, 심지어 지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이론의 배경에는 먹는 식품의 구성 성분이 유전인자의 특정 부위에 작용하여 그 기능기능을 변화 시킬 수 있다는 생각이다.

독일 연구소(DIFX)에서는 흥미로운 쥐 실험을 통하여 어미 쥐의 영양 섭취가 새끼의 지방 및 당대사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를 실험한 결과 먹이가 유전자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즉 지방 함량이 각기 다른 먹이를 어미에게 먹인 경우 유전자의 기능이 변한 것을 확인하였는데 근육의 지방연소와 지방조직의 염증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거나 뇌를 통한 에너지 섭취 조절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기능이 바뀐 것을 확인하였다.

이들 변화는 유전자 중 메칠화가 영향을 주었으며 이런 변화에 따라 뇌의 시상하부의 인슈린 민감성이 간접적으로 낮아진다고 보았다.

이와 같이 먹는 음식의 성분에 따라 DNA 구조가 바뀌고 이들이 자기가 갖고있는 생리적 기능을 변화시킨다고 결론지었다.

다른 쥐 실험에서도 기능 변화를 확인하고 있다.

즉 한 어미에서 태어난 새끼 쥐들에게 먹이를 달리한 결과 형제간 쥐의 털색갈이 서로 달랐고 어미와도 다른 것을 보였다.

이와 같은 현상은 후성유전학(epigenomics)으로 설명하고 있으며 현재 여러 나라에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 몸의 유전인자는 다양한 환경 인자에 의하여 긍정적이건 부정적이건 영향을 받아 전체 몸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이들 인자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매일 먹는 음식이다.

음식에 들어 있는 특정한 성분들이 DNA에 methylation과 histidine acetylation을 통하여 유전인자의 본래 기능을 변화시켜 장기적으로 우리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식

품의 특정 성분은 생화학적 반응을 통하여 DNA의 methyl group의 부착 기능을 다르게 나타나게 된다.

 

식품 중 생리적으로 활성이 있는 성분들, 예를 들면 녹차의 포리 페놀, 콩의 이소풀라본, 카레에 들어있는 커큐민, 비타민A, 그리고 리코펜 등은 유전인자의 메칠화를 차단하여 발암요인을 막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와 같은 기능을 하는 식품 성분들은 많이 알려지고 있으며 우리 식생활에서 녹색채소와 과실을 많이 섭취해야 만성병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은 여기에 근거를 두고 있다.

과실이나 채소류의 색소물질들은 대부분 항산화 효과가 잘 알려지고 있으며 이들이 DNA의 메칠화를 막아 발암기작을 차단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가 매일 먹는 식품은 생명 유지를 위한 영양공급과 먹는 즐거움을 주는 일차적인 기능 외에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에 걸리지 않게 방어해 주는 역할 또한 갖추고 있다.

이런 기능은 태초 인간의 출현과 관계가 있으며 생존을 위한 자기 방어능력을 갖추기 위한 수 백 만년의 변이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사람의 유전자는 지금도 환경과 먹는 음식에 따라 달라지고 있으며 이런 변화는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

 

한 가계에 속한 사람들의 수명이 비슷힌 이유는 물려받는 유전인자의 특이성도 있으나 같이 먹는 음식의 영향도 클 것으로 생각된다.

즉 먹는 음식이 수명과 건강에 지대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후성유전학자들의 의견이다.

 

우리는 전통적으로 태교의 중요성을 믿고 수태 전부터 몸을 관리하고 태어날 자손에게 좋은 음식을 선택하였으며 수태 후에는 더욱 세심하게 먹어야 할 음식과 먹어서는 안 되는 것을 골라 먹도록 가르쳤다.

심지어 보고 듣는 것까지 조심시켰으니 정신적인 면과 후성유전학의 중심에 있는 음식의 역할을 우리 선조는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다시 한 번 우리 선조들의 혜안에 감탄한다.





1/123, 총 게시물 : 2455
2455 [인터뷰] 식품 기능성 포지션 모호해 합의점 모색…등록제로 귀결 관리자 2019-03-25 0 2
2454 일반식품 기능성 자율표시 제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3-25 0 2
2453 김치 영양성분·나트륨 함량 일률적 잣대 유감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3-25 0 0
2452 향후 10년 식품 산업 전환기…개방적 자세로 4차 산업협명 큰 틀 짜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3-25 0 1
2451 쓰레기통으로 향하던 유통기한 지난 음식으로 돈 법니다 - 조선일보 관리자 2019-03-20 0 18
2450 건기식 효능에 대한 구체적 표현 허용 등 건기식 규제 대폭 완화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3-20 0 11
2449 우리 고유의 맛과 특징을 살려 나가자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9-03-19 0 12
2448 국산 식재료 선호와 대처 방안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9-03-19 0 12
2447 대두 등 15개 품목 시장접근물량 증량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3-18 0 15
2446 쌀가공식품산업의 성장 추세 - 한국쌀가공식품협회 관리자 2019-03-15 3 112
2445 현행법 초월하는 ‘친환경농산물’? - 대한급식신문 관리자 2019-03-15 0 18
2444 블록체인, 차세대 유전체분석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 식품 패러다임 바꿔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3-15 0 18
2443 식량문제 해답, 보리에 있다- 동아일보 관리자 2019-03-14 0 23
2442 CJ제일제당, 올해 쌀 가공식품용 국산 쌀 6만톤 구매키로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3-08 0 45
2441 경지면적 ‘160만㏊’도 무너졌다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3-07 0 40
2440 19년산 콩 5만톤 수매…팥 400톤 녹두 200톤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3-07 0 36
2439 출발점에 선 고품질 국산 밀 개발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2-27 0 47
2438 북한 비핵화 유인책 ‘남북경협’ 급부상…농업계 비상한 관심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2-27 0 45
2437 박용호 서울대 교수 CODEX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 의장 재선임 - 메트로 관리자 2019-02-27 0 52
2436 농우바이오 여주육종연구소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2-26 0 40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