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2019년 식품안전의 날 기념 ...



제   목  
식량문제 해답, 보리에 있다- 동아일보
[ 2019-03-14 13:42:49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17        
링크 #1  
http://news.donga.com/3/all/20190314/94532457/1 , Hit: 18

[기고/신동화]식량문제 해답, 보리에 있다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미세먼지 탓에 맑은 하늘 보기가 어려워졌으나 그래도 봄이 가까이 왔다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 벌써 남녘에서는 논밭에 심어놓은 보리가 한 뼘씩 자라 5월이 되면 초록 보리 물결이 장관을 이룰 것이다. 보리는 1970년대까지도 연간 150만∼200만 t씩 생산되며 부족했던 쌀을 대신하는 효자 식량자원이었다. 보리 수확을 기다리는 보릿고개라는 말이 굶주림과 기다림의 대명사였고 ‘가난의 상징’이기도 했다. 이후 2012년부터 정부수매 중단과 식생활 고급화로 보리 소비가 급감하면서 연 생산량이 2012년 9만4000t에서 지난해 7만8000t으로 줄었다. 생산량이 이렇게 줄어든 이유는 소비할 곳이 없기 때문이다. 1970년 국민 1인당 연 소비량은 33.3kg이었으나 2016년 1.4kg으로 줄었다. 현재는 겨우 건강식품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세계 식량사정은 녹록지 않다. 총 식량자원 생산량은 25억 t으로 70억 인구를 먹이는 데는 문제가 없으나 세계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 인도의 생활수준 향상으로 곡류, 육류 소비는 앞으로 빠르게 늘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다. 식량생산 여건이 불리한 한국은 식량자급률이 24%(사료작물 포함)에도 못 미치는 상황에서 쌀이 조금 남아돈다고 식량 걱정을 안 해도 된다는 시각은 위험하다.

보리는 장점이 많다. 겨울에 비어 있는 땅을 활용하면 재배관리가 쉽고, 농약이 필요 없는 대표적인 곡물이다. 추가 농가소득도 올릴 수 있다. 보리의 기능성에 초점을 맞추면 소비처를 크게  확대할 수 있다. 보리는 어느 곡류보다도 많은 기능성 성분을 갖고 있다. 특히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대장암(암 발생순위 3위)을 식이섬유 공급으로 예방할 수 있으며 국민의 3분의 1 정도가 달고 사는 당뇨병도 사전에 막을 수 있다. 보리의 가장 큰 단점은 식감, 즉 맛이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개발된 여러 품종과 가공 기술을 이용하면 충분히 맛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 제분하면 면 제품에 일정량을 넣을 수 있고 과자와 빵으로 만들어 차별화된 건강식품으로 소비자의 눈길을 끌 수 있다. 또한 어린 싹은 최고의 기능성 소재로 알려져 있고, 불태워 버리는 보릿대는 우수한 천연섬유원으로 개발할 수 있다.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세계 식량파동을 대비해 국가적 차원에서 보리 종합이용계획을 세워 생산 기반을 다지고 생산량 확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식량 자급률을 1% 높이는 데 1조 원이 든다고 하는데 한국은 이미 기반을 갖춘 보리에 약간의 투자와 관심을 쏟는다면 손쉽게 증산이 가능하다. 또 농가소득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이렇듯 보리에서 식량문제와 국민 건강문제의 답을 찾을 수 있다. 보리밥을 먹고 뀌는 방귀는 건강의 청신호라고도 하지 않던가.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1/125, 총 게시물 : 2492
2492 기아 퇴치 위해 농업분야 ODA 확대 절실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20 0 2
2491 식량안보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20 0 1
2490 쌀 소비, 안심할 때가 아니다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20 0 1
2489 혼합 전두유로 국산 콩 소비 확대 이끈다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5-16 0 8
2488 국내 생명공학 작물 제로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5-16 0 7
2487 역대 대북 쌀 지원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16 0 7
2486 “北, 올해 식량 136만t 부족…10명 중 4명 ‘보릿고개’”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16 0 5
2485 GAP…올바른 인식개선·국제인증과 동등성 확보돼야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5-16 0 3
2484 바이오경제(Bioeconomy) 시대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05-16 0 6
2483 고품질 식량작물 소비를 위해 관계기관이 뭉쳤다 - 대한급식신문 관리자 2019-05-16 0 4
2482 공익형 직불제와 임차농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14 0 10
2481 호주 농민 “기후변화 피해 심각…대책 세워달라”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14 0 10
2480 식량문제 해결을 위한 김정은의 선택 - 농민신문 관리자 2019-05-14 0 8
2479 [식품산업의 식량안보기능]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5-13 0 15
2478 우리쌀 5만톤 중동ㆍ아프리카 4개국 지원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5-13 0 7
2477 쌀가공식품산업 전문인력 양성위한 길 열린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5-09 0 13
2476 레토르트 식품의 오해와 진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5-07 0 26
2475 국내 생명공학 작물 제로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5-07 0 17
2474 통합식품안전정보망과 더불어 통합물류관리시스템도 구축 절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4-29 0 35
2473 장류는 대표적인 소스, 장류기반 소스산업 정부ㆍ업계 관심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4-29 0 22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