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2019 한-아세안 발효음식문...






제   목  
일본 쌀값 지지정책의 시사점 - 농민신문
[ 2019-08-12 14:52:58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44        
링크 #1  
https://www.nongmin.com/opinion/OPP/SWE/TME/314153/view , Hit: 24

[시론] 일본 쌀값 지지정책의 시사점


사료용 재배 인센티브효과 ‘반짝’ 주식용 자율화, 공급과잉 위험 높여


쌀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큰 관심을 받는 농산물이다. 일본 내 쌀의 중요도가 과거보다 많이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전체 농가의 절반 가까이가 벼농사를 짓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쌀산업과 관련해 2018년은 매우 특별한 해였다. 바로 쌀 과잉공급 해소를 위해 반세기 가깝게 지속됐던 정부 주도의 벼 재배면적 감축정책이 2018년부터 민간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방식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2018년부터는 벼 재배농가의 경영자율성이 확대됐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로 인해 벼 재배면적이 급격하게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벼 재배면적(주식용 쌀 기준)은 과거 10년간 연평균 2% 내외의 감소추세를 보였지만, 2018년에는 오히려 1.2% 늘었다. 단수가 전년 수준에 그쳐 쌀 공급과잉이 큰 문제로 대두하지는 않았지만, 일본 내에서는 벼 재배면적 감축정책의 변화에 따른 공급과잉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러한 측면에서 앞으로 일본의 벼 재배면적이 어떤 추세를 보일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를 가늠해보기 위해서는 2018년 벼 재배면적이 늘어난 이유와 면적증가가 소폭에 그친 이유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2018년부터는 정부 주도의 벼 감축정책이 폐지됐으므로 농가가 면적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됐다. 더욱이 2014년 이후 사료용 벼 우대정책 등으로 쌀값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벼 재배에 대한 인센티브가 강했다. 반면 사료용 벼를 재배할 경우 10a(300평)당 최대 11만7000엔을 지급받을 수 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지원금을 합산한 것으로, 우리 돈으로는 120만원을 약간 웃도는 금액이다. 사료용 벼 재배에 대한 인센티브 또한 매우 강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사료용 벼 진흥정책이 2014년부터 본격화됐는데, 2013년 2만㏊ 수준이었던 사료용 벼 재배면적이 2017년에는 9만㏊ 수준으로 크게 확대됐다.

정리하자면 벼농가는 2018년부터 주식용 벼를 자유롭게 재배할 수 있게 됐지만, 정부가 사료용 벼 재배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해 주식용 벼 재배면적 확대가 최소화됐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현재상황을 두고 일본 내부에서도 지속가능하지 않은 정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본래 일본 정부가 쌀 정책개편을 통해 의도했던 것은 경쟁력 있는 벼농가들의 규모확대와 이를 통한 생산비 절감으로 쌀산업의 대외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벼 재배가 급증해 쌀값이 급락하는 것을 막으려고 사료용 벼를 우대하는 정책을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주식용 쌀값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하는 정책조합을 시도한 것이었다.

결과적으로는 사료용 벼 재배면적이 단기간에 늘어나는 성과를 나타냈지만, 주식용 쌀값이 고공행진을 계속함에 따라 주식용 벼 재배면적도 증가해 쌀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오히려 더욱 커졌다.

올 5월에 실시된 벼 재배의향 조사에서도 주식용 쌀 면적이 지난해보다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조사돼 일본 정부가 고민에 빠져 있다. 평년 대비 높은 쌀값 등으로 올해 우리나라의 벼 재배의향도 상당히 높은 상황이다. 그러나 쌀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에서 쌀 생산을 줄이지 않고서는 가격하락을 막을 방법이 딱히 없는 게 현실이다. 일본의 사례에서 보듯 정부의 쌀값 지지정책이 단기적으로는 효과가 있겠지만, 중장기적으로는 벼 재배면적이 필요한 만큼 줄지 않는 부메랑이 될 수도 있다. 우리나라 쌀농가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함께 풀어가야 할 숙제다.

김종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




1/135, 총 게시물 : 2687
2687 외식ㆍHMR 증가…식생활 변화에 대응해야 할 3가지 - 식품저널 관리자 2019-12-13 0 0
2686 2019 GAP KOREA 성공 개최 - 농축산물 안전성 확보 소비자 중심 활성화 - 푸드투데이 관리자 2019-12-11 0 5
2685 식품소재은행육성 필요하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2-10 0 9
2684 국내 식품산업 제대로 키운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2-10 0 8
2683 쌀 할인공급 정책, 제조업체 경쟁력 높여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2-06 0 13
2682 동북아 발효문화의 기원과 장(醬)문화에 관하여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2-03 0 17
2681 “한-아세안, 발효 문화 공통점…농식품 교류 활성화 기대”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2-04 0 14
2680 GMO 황금쌀, 20년 만에 빛을 볼까 - 동아사이언스 관리자 2019-12-03 0 24
2679 북한 경제의 양면성과 우리의 인식전환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2-03 0 15
2678 반토막 난 1인당 쌀 소비량…진짜일까? - 매일경제 관리자 2019-11-29 0 22
2677 물과 열의 스트레스 커지며 식량안보 위협 - 경향신문 관리자 2019-11-29 0 19
2676 기후 비상 상태와 식품 산업의 미래 관리자 2019-11-29 0 22
2675 8억 7000만명이 매일 굶주리는데…음식물 버린다면… - 헤럴드경제 관리자 2019-11-28 0 21
2674 식량위기 직면한 아시아, 해결하려면 950조원 필요 - 헤럴드경제 관리자 2019-11-28 0 19
2673 작부체계 활용과 식량자급률 증진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1-28 0 20
2672 한-아세안 발효음식 가치 논의…‘발효음식문화 포럼’ 개최 - 식품저널 관리자 2019-11-27 0 18
2671 농업을 바라보는 정부의 시각이 바뀌어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1-22 0 23
2670 헌법 121조 경자유전 원칙, 어디로 갔나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1-22 0 17
2669 언제까지 정부 재고미 처리반?…가공용쌀도 식품원료로 인정해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1-21 0 45
2668 로컬푸드의 도약을 위한 제언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1-21 0 26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