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식량작물활용 3D 프린팅 국...



제   목  
생명공학작물 세계적 대세…국내도 연구 활성화해야 - 식품음료신문
[ 2019-10-08 13:38:42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25        
링크 #1  
http://www.thinkfood.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311 , Hit: 4

생명공학작물 세계적 대세…국내도 연구 활성화해야

GMO 객관적 정보·신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필요

학계에서 GMO는 인간의 삶의 질을 높이고 식량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효과적이며 안전한 기술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지만 일부 반대 세력과 왜곡된 정보로 유해성 및 안전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에 대한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김동헌 상임부회장(사진=식품음료신문)
△김동헌 상임부회장(사진=식품음료신문)

지난 1일 한국식품과학회 주최 ‘내일의 식량자원으로 GMO’를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미래식량자원포럼 김동헌 상임부회장은 ‘국내 농업생명공학 연구개발 현황과 문제점’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교배육종, 돌연변이육종, GM(생명공학)육종에 이은 ‘정밀육종기술’은 정밀하고도 높은 안전성, 노동 효율성, 경제성을 특징으로, 식물육종 기술 진화의 자연스러운 연속기술의 하나로 발전돼 왔다. 이제 생명공학작물은 돌이킬 수 없는 세계적 추세”라며 “다양한 세계 공통의 농업 이슈가 있으나 농업생명공학이 여러 기술적 해결 방안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라고 기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부회장에 따르면 1980년대 중반 현대생명공학 기술이 국내에 소개된 후 국내 농업생명공학 연구개발은 농촌진흥청의 국가 연구기관과 각 대학에 설치된 생명공학 관련 학과와 연구실 등을 중심으로 이뤄져 왔으나, 기업 등 민간 차원의 연구는 소수의 종자기업과 유전체 분석 서비스 제공 기업 등 상대적으로 미흡한 편이었다.

농업생명공학 신기술 개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농촌진흥청의 ‘바이오그린21사업’과 ‘차세대 바이오그린21사업’ 등 국책 연구개발 사업으로 이어져 △동식물 유전체와 분자육종 △유용 유전자개발과 유전자변형 작물 개발 △새로운 기능성물질의 발굴과 산업화 △생명공학 분야의 혁신 기술 개발 등 국내의 관련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산학연관 공동연구 형태로 추진됐다.

그 결과 제초제 저항성 잔디 등 다수의 우수 유전자변형 작물이 개발됐으며, 배추, 고추 등 국내의 중요 작물들에 대한 유전체 분석, 유용유전자 발굴 등 다수의 우수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연구 성과들은 GMO 반대 운동, 심사 부담 등으로 인해 상업화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 부회장은 “안전성은 더 이상 GMO 논란의 이유가 될 수 없으나 거대 기업이 지배하는 자유시장 경제체제나 자연의 질서를 교란하는 인위성에 대한 반감 등 다양한 정치·사회·경제적 이유 때문”이라며 “GMO에 대한 반대로 강한 규제가 세워져 시장진입 장벽이 높아지면 거대 기업의 시장 지배는 더욱 강화될 것이다. 세계적 추세와 필요성에 따라 우리나라도 연구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뢰도 높은 기관서 검증된 지식 교육 땐 수용성 상승
EU 부정적 인식 감소…당사자간 소통의 장 늘려야 

△장호민 전문경영위원(사진=식품음료신문)
△장호민 전문경영위원(사진=식품음료신문)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장호민 전문경영위원은 ‘오늘의 GMO에 관한 진단과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 발표하면서 “GMO는 1980년대 중반 이래 30여 년 동안 양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여 왔으며, 최근에는 GM작물의 종류도 주요 4대 작물 중심에서 기능성을 새로 갖추거나 보강한 신규 GMO의 숫자가 늘어나고 아프리카 대륙을 중심으로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드리웠던 GMO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도 불구하고 지난 십여 년 간 진행된 GMO 안전성에 대한 주요 연구 결과로 최근 EU 국가를 대상으로 한 인식조사(2019년 Eurobaometer)에서는 이 또한 완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GMO에 대해 부정적인 톤이 상대적으로 줄어들고 개발도 더 다양하게 전개될 것으로 본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30여 년의 우여곡절의 시기를 지나며 얻은 경험의 역사로 GMO를 억제하는 태도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쪽으로 더 방향을 잡아갈 것이라는 의견이 장 위원의 전망이다. 실제로 아프리카는 근본적으로 취약한 농식품의 수요를, 중국은 거대한 농식품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GMO의 개발과 상업화를 본격화한다는 발표를 한 바 있다.

이러한 세계적 추세에 반해 GMO 연구와 상업화에 걸림돌이 되는 것은 예전에도 그랬듯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인식이다. 장 위원은 이러한 부정적 인식을 키우는 것에 ‘비과학적이고 잘못된 정보의 전달’에서 이유를 찾았다.

최근 비과학적 부정적 이미지 외에도 잘못된 정보 자체가 이미지가 돼 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으며 언론에서도 Non-GMO 안전 프레임의 형성으로 GMO는 위험하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는 것.

장 위원은 “부정적 용어, 비과학적 이미지 사용을 지양해 유전자변형작물에 대한 편견을 지우고,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한 정보활동을 강화해야 한다. 또 GMO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할 전문 바이오텍 커뮤니케이터를 양성하고, 이해당사자간 소통의 장을 늘리는 등 국민적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장기적인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일부 GMO 반대 세력과 이에 대한 왜곡된 정보로 유해성 및 안전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의견을 모았다.(사진=식품음료신문)
△일부 GMO 반대 세력과 이에 대한 왜곡된 정보로 유해성 및 안전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의견을 모았다.(사진=식품음료신문)
 
△이향기 부회장(사진=식품음료신문)
△이향기 부회장(사진=식품음료신문)

한국소비자연맹 이향기 부회장은 ‘GMO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소비자 수용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GMO에 대한 소비자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정보제공 수단 중 하나가 ‘교육’이다. 반 GMO NGO가 제공하는 정보의 왜곡성이 많은 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을 야기시켜 수용성이 높아질 수 없는 것이 큰 걸림돌”이라며 “GM작물 및 식품의 안전성에 대한 인식은 정확한 정보 전달 시 변화할 것으로 생각한다. 소비자의 신뢰가 높은 기관일수록 과학적으로 검증된 지식과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간 한국소비자연맹은 ‘소비자 대상 유전자 변형식품 바로알기 교육’ 진행을 진행해왔다. GM작물의 안전성과 세랄리니 동물 실험 논문의 철회 등 잘못된 관련 정보를 바로잡는 교육 프로그램을 다양화하고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6.7%가 인식의 변화가 있었으며, 그 중 68.2%가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응답했다. 또 교육 후 GMO표시제도에 대한 인지는 30.8%에서 60.5%로 증가하고, 안전성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도 35.8%에서 55.5%로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인식 변화가 보이고 있어 교육의 효과는 고무적이라는 것.

GMO의 긍정적 정보보다는 부정적 정보 성향을 가진 TV매체와 인터넷을 통해 주로 이뤄지는 소비자들의 정보습득은 GMO의 사회적 수용성을 좌우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불안감이나 왜곡된 정보를 차단할 다양하고도 체계적인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 부회장의 주장이다.

이 부회장은 “소비자의 GMO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제고와 수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과학적 지식 등 정보 제공이 요구된다”라며 “아울러 GMO 안전성에 대해 안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정부, 과학계, 업계의 안전성을 검증하는 단계 설정과 관련 정보를 공유할 접근성이 용이한 정보 채널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여건의 조성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황서영 기자




1/132, 총 게시물 : 2637
2637 국가대표 쌀가공품 별들의 전쟁 ‘쌀가공품 TOP10’ 시상식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18 0 13
2636 식품산업의 발전정책 전환 촉구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9-10-17 0 12
2635 식량 보존의 관점에서 본 우리나라 식품 유통기한 제도의 문제와 개선점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14 0 19
2634 20대 국회의원 GMO ‘표시 확대해야’ 줄고 ‘현행 유지’ 늘어 - 식품저널 관리자 2019-10-14 0 18
2633 CJ프레시웨이,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운동 앞장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10 0 20
생명공학작물 세계적 대세…국내도 연구 활성화해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08 0 26
2631 GMO 완전표시 수입산 검증 불가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08 0 28
2630 치곡(致曲)의 농업을 위한 농산물 관리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0-07 0 19
2629 “북한, 봄가뭄에 식량난 심화…136만t 지원 필요” - 농민신문 관리자 2019-10-07 0 709
2628 한국국제생명과학회-뉴스레터-2019-10 관리자 2019-10-07 0 16
2627 유럽 GMO 인식 변화 나타나 GMO 적극 이용 전망 - 식품저널 관리자 2019-10-07 0 19
2626 음식물폐기물 저감 위한 소비기한 도입 공감 불구 방법론엔 이견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07 0 22
2625 음식물 폐기물 줄이기 법제화 세계적 추세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10-07 0 16
2624 스마트팜 성공 조건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9-10-01 0 26
2623 포스코인터, 우크라이나 곡물 터미널 가동 - 동아일보 관리자 2019-10-01 0 26
2622 식품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9-30 0 29
2621 불확실성의 시대 식량 문제에도 관심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9-25 0 36
2620 식품 업계 앞길 밝히는 등대가 되길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9-25 0 27
2619 추석을 보내며 식혜를 생각한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9-25 0 48
2618 식품업계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협의회’ 지속 희망”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9-23 0 29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