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한반도 식량 생산성 향상 심...
제   목  
국내산 쌀 가공식품 영역 확대 - 농수축산신문
[ 2018-10-17 15:49:53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30        
링크 #1  
http://www.af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8686 , Hit: 36
 

[농수축산신문=송형근 기자] 

“소비자들은 쌀 가공식품을 만들 때 국산쌀로 안 만들고 왜 수입쌀로 만드는지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 하지만 수입쌀은 대부분 가공용 식품 원료로 사용하도록 분리돼 있다. 즉 국산 쌀 시장과 격리시켜 국내 시장에 수입쌀이 나오지 않도록 방어해 국산 쌀 시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알아줬으면 한다.”

이종규 (사)한국쌀가공식품협회 상무이사는 소비자들의 오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쌀가공식품산업의 애로사항에 대해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일반 쌀과 가공용 쌀은 어떻게 다른지, 이 상무에게 직접 들어봤다.

# 수입 쌀 소비에서 국산 쌀 소비로 이동하는 과정

정부는 수입쌀은 쌀 시장에서 일정부분 격리시켜 대부분을 가공용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1989년을 기점으로 식량 자급률이 100%를 넘기 시작해 해마다 풍작이 이뤄져 소비량 보다 생산량이 많아 쌀 재고량이 적정 수준을 초과하게 됐다.

이 상무는 “1993년 우루과이 라운드 협상 이후 의무적으로 쌀을 수입하기 시작했다”며 “거기에 2014년 관세 재협상에서 쌀 수입량이 40만톤으로 증가하면서 이제는 정말 쌀이 남아도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쌀가공식품협회의 의무는 바로 이 수입쌀 소진에 있다”며 “가공식품의 대표 시장인 밀가루 가공식품 시장에 뛰어들어 쌀 가공식품의 영역을 확대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쌀이 과잉생산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이 먹고 남는 쌀을 쌀 가공식품으로 만들어 쌀 소비 촉진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언제까지 수입쌀 소진에만 신경 쓸 수는 없다며 2년 이내에는 국산 쌀 가공식품은 모두 국산 쌀을 원료로 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쌀 가공식품 활성화를 위해서는 R&D 역량 강화 나서야

이 상무는 “모든 산업이 그렇듯이 자본과 기술이 뛰어난 대기업이 앞장서야 식품 산업이 발전한다”며 “대기업의 R&D(연구개발)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5월에 열렸던 ‘2018 쌀가공식품산업대전’의 성과를 살펴보면 상담액은 전년대비 358.5% 증가한 약 439억4500만원을, 계약 추진액은 전년대비 511.5% 증가한 약 111억7100만원으로 나타났다”며 “산업대전에 출전한 업체들이 저마다 수출 활로 개척을 이뤘기 때문에, 협회는 더욱 우수한 쌀 가공식품 업체들을 발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송형근 기자  mylove@aflnews.co.kr



1/121, 총 게시물 : 2404
2404 현대인의 건강관리 우리가 갖고 있는 보물, 전통발효식품을 재조명하자 - 과학기술정보협의회 관리자 2019-01-18 0 5
2403 쌀 등급 표시율 92.6%…대형유통업체ㆍRPC 표시율 높아 - 식품저널 관리자 2019-01-16 0 9
2402 현대인의 건강관리 음식이 우리 유전인자 기능을 바꾼다 - 과학기술정보협의회 관리자 2019-01-10 0 20
2401 ‘생계형 적합업종’ 식품 중소기업에 명약?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9-01-08 0 22
2400 먹는 것이 인간 역사를 바꿔왔다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9-01-08 0 19
2399 일시코리아 뉴스레터 2019-01 관리자 2019-01-08 0 19
2398 유럽식품안전청, GMO 농산물이 알레르기를 유발한다는 멕시코 연구 수용 안해 관리자 2019-01-04 1 15
2397 식품안전 사고 없는 새해 기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31 0 24
2396 밀 자급률 1.7%, 2022년 9.9%로 높인다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26 0 28
2395 국가 식품 안전관리 신뢰도 높여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26 0 27
2394 기후변화와 새로운 정책방향 설계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9 0 40
2393 스마트팜, 한국 농업의 미래 - 농수축산신문 관리자 2018-12-19 0 30
2392 비만, 국가적 문제… 경제적 손실 약 9조 원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32
2391 식량안보 시스템 필요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30
2390 CJ제일제당, 美 대형식품업체 ‘쉬완스’ 전격 인수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2-19 0 23
2389 GMO 표시제 식약처 소신 접고 떠넘기나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8 0 26
2388 2018년 북한 곡물 생산량 455만톤…전년보다 16만톤 줄어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8 0 23
2387 런천미트 대장균 오염 사건으로 본 식품안전관리 제도에 대한 고찰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7 0 24
2386 GM콩 인체·환경에 무해 20년 역사가 입증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7 0 28
2385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체’ 출범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2 0 34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