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발효식품 고부가가치 창출 ...
제   목  
한식세계화 사업 유감, '한식을 상품으로만 생각' - 식품외식경제
[ 2018-05-29 10:38:09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74        
링크 #1  
http://www.foodbank.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848 , Hit: 55

한식세계화 사업 유감, '한식을 상품으로만 생각'


[외경시론] 한국식품연구원 대한발효식문화포럼 회장 권대영

2010년대 들어 농림축산식품부 사업으로 한식세계화 사업이 시작됐다. 우리나라 음식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한식을 이해하며 이후 즐겨 먹게 하는 일이 목적이었을 것이다. 그런데도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여태껏 진행된 한식세계화 사업은 몇 가지 측면에서 미진한 점이 많아 유감이다.

우선 지금까지 한식세계화 사업은 이러한 궁극적인 목적에 맞는 목표가 설정됐는지 분명치 않았다. 한식을 자주 먹고 이해하고 더 나아가 한식을 즐기고 사랑하게 만들어야 하는 데도 지금까진 세계 사람들이 한식을 먹는 기회를 늘리는 데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즉 대부분의 예산이 해외 한식 식당을 늘리는 데와 한식 메뉴를 알리는 데에 사용됐다. 한식의 특성과 본질을 알고 이해하고 이야기하는 데는 한참 부족했다. 이렇게 하려면 한식이 갖고 있는 음식의 실체를 경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한식이 갖고 있는 문화, 역사, 혼과 정신 그리고 이를 이야기할 수 있는 과학이 있어야 하는 데 이런 분야에 대해 소홀한 면이 없지 않다. 한식의 가치를 올리는 데는 역사와 문화, 건강과 같은 콘텐츠도 많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 지금과 같은 현대에는 건물 짓고 길 닦는 것, 그리고 제품이 팔리든 안 팔리든 상관하지 않고 제품개발하고 만드는 것 등이 제일 쉬운 일이다. 여태껏 한식세계화 사업도 이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식당 인증하고 늘리고, 세계 일류 한식당 늘리는 데 만 맞춰져 있었다. 한식세계화 사업의 연구사업도 한식의 산업화라는 이름으로 레시피(제품)개발에만 초점을 맞췄고 일부만 한식의 우수성 연구가 수행됐다.

한식을 단순히 모양내는 것에 치중해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오히려 세프들에 의해 한식이 변질되는데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식은 이미 수천 년 전부터 존재해 왔고 백성들이 만들어 먹고 문화적으로도 한국인의 정과 혼으로 결합하고 있는 데 자꾸 생산화, 산업화, 제품화, 개발 연구에만 치중하는 것은 맞지 않다. 따라서 본질적 존재와 가치를 발굴하고 이를 승화시키는 데에는 투자하지 않으므로 장기적으로 보면 결국 한식세계화 사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

지난 2011년 막걸리가 해외에서 인기일 때도 그들에게 역사와 문화를 보여줬어야 꾸준히 성장했겠지만 생산에만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생산 시설은 크게 늘었지만 소비는 1/6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식도 K-diet, K-food와 함께 세계 각지에서 인기를 얻는데 본질과 실체에 대한 세계 사람들의 요구에 답을 해주지 못하면 과학적으로 곧 바로 사라질 수 있는 신기루가 될 수도 있다. 아쉽게도 한식세계화 사업에서 소프트파워의 힘(문화, 정신, 꿈, 끼)을 이야기하는 콘텐츠 개발에는 매우 인색하다.

마지막으로 현재 한식 세계화 사업은 한식이라는 식품만 있고 한식에 대한 전통과 지식, 문화, 정신 발굴과 보존을 과학적으로 연구하고 가치를 지켜나갈 사람이 없다. 한식을 만들고 전통을 이어온 가치를 보유한 조상들에게서 배우고 전승해야 할 내용이 무궁무진함에도 이에 대한 투자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 참 안타깝다.
세계 사람들의 한식에 대한 관심에 부응할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 한식은 건강, 역사, 정신, 문화, 삶에 대해 세계 어느 식품보다 콘텐츠가 풍부함에도 이를 발굴하고 승화 시키는 일은 하지 않고 당장 한식을 많이 먹기만 바라고 있다.

지난 7년과 똑같이 한식 세계화 사업이 진행된다면 국가의 세금도 똑같이 낭비될 것이며 미래 역시 그다지 밝지 않을 것이다.





1/115, 총 게시물 : 2291
2291 농지임대차 제도개선, 영농의욕 북돋는 계기 돼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8-14 0 9
2290 “남북 농업협력 모델로 유럽연합 ‘SAPARD’ 참고하자”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8-14 0 9
2289 ‘콩’ 어디까지 아시나요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8-14 0 7
2288 “유전자교정작물도 GMO 규제 적용”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8-14 0 8
2287 선진국 되려면 ‘식량자급’부터 - 한국농업신문 관리자 2018-08-07 0 26
2286 농식품부 주최 유기농 교육생 모집 ‘고혈압ㆍ당뇨ㆍ암, 약 없이 음식으로 고칠 수 있다’ 논란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8-07 0 18
2285 한살림·우리밀‘발암물질’ 과자 충격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8-07 0 19
2284 우리가 마시는 술이 식품인가?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7-30 0 28
2283 식품관련 보도 시 유의사항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7-23 0 44
2282 식량안보와 농업의 다원적 기능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7-18 0 57
2281 도심 속 '수직 농장'… "토지·날씨·병충해 걱정 없어요" - 조선경제 관리자 2018-07-18 0 53
2280 북한 바로 알기…토지, 경작해도 매매·사유화는 못해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7-18 0 52
2279 지난해 세계 GMO 재배면적 3% 늘었다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7-18 0 38
2278 견(犬)과 구(狗)의 차이점을 아시나요?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7-16 0 51
2277 GMO 논란의 암호를 풀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7-16 0 33
2276 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 UN 인정 받아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7-13 0 50
2275 풀무원푸드머스, GAP 농산물 유통 활성화 앞장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7-11 0 50
2274 전통식품의 위기… 원로에게 길을 묻다 ③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7-11 0 55
2273 전통식품의 위기… 원로에게 길을 묻다 ②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7-11 0 55
2272 전통식품의 위기… 원로에게 길을 묻다 ①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7-10 0 57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